오늘 총선후보 활동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십승지몽유부안도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홍성모 작- 선인봉

2020년 03월 25일 [부안서림신문]

 

■우리고장 출신 한국화‧수묵담채화가 홍성모 화백
십승지 몽유부안도[7]

오산 홍성모 화백

선인봉(仙人峰 : 일명 천황봉)
신선이 도를 닦는 선인봉에 취해

↑↑ 838-5 선인봉 44x132cm 한지에 수묵담채 2017

ⓒ 부안서림신문


 

ⓒ 부안서림신문

 

선인봉이란 신선이 도를 닦는 바위라 하여 붙여진 것이다. 암릉으로 이루어진 암벽의 높이는 약 150m, 너비는 약 200m이다.
선인봉 앞은 암릉과 소나무의 조화가 한 폭의 작품 같았다. 변산은 봄 풍경도 아름답지만 봄 못지않게 여름 풍경은 수려하다.
변산은 전라도에서 '호남 5대 명산'이라고 불렸는데, 이른바 5대 명산은 ‘내장산(內藏山), 지리산(智異山), 변산(邊山), 천관산(天冠山), 월출산(月出山)’을 일컫는다. 계절별로 나뉘어 가장 아름다운 산을 선별해 불리는 호남 4경(景)이 있다. '모악춘경, 변산하경, 내장춘경, 백양설경'을 말한다.
그래서인지 변산의 여름은 하늘이 내린 최고의 경치인 것이다. 예로부터 ‘춘변산(春邊山) 추내장(秋內藏)’이라 했다고 한다. 가을 경치는 내장산이 으뜸이요, 봄 경치는 변산이 최고라는 뜻이다.
바다와 산, 그리고 호수까지 겸비한 변산반도는 가히 볼거리 의 집합소이다. 이런 장소에서 산행도 하고 그림도 그리고 경치도 감상할 수 있으니 도랑치고 가재 잡는 격이다.
한 번의 여행으로 산과 바다의 정취를 느껴보고 부안의 정갈한 음식까지 맛 볼 수 있는 나의 고향 부안 변산.
아직 꽃은 피
지 않고 긴 겨울이지만, 아름다움의 극치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