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 합니다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이석기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격포우체국 폐국, 남의 집 불구경인가

2020년 06월 25일 [부안서림신문]

 

격포우체국 폐국, 남의 집 불구경인가

↑↑ 이 석 기
부안서림신문 대표

ⓒ 부안서림신문

전국 지자체마다 크고 작은 기관을 유치 또는 승격시키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다.
그도 그럴 것이 자치단체의 규모가 인구수와 자치단체 관청은 물론 경찰서와 읍면사무소, 공공기관, 은행 등의 수에 따라 크고 작음이 나눠지기 때문이다.
이 같은 자치단체의 규모는, 자치단체장이 중앙예산을 가져오는데도 일정부분 보이지 않는 세(힘)과시 역할을 하게 마련이다.
우리 부안군은 부안해양경찰서가 유치되어 경찰서를 2개나 소유한 군인가 하면 국민연금공단이 고창과 통합 되면서 ‘부안고창지사’로 고창을 관할하고 있다.
반면, 부안축협은 고창에 흡수 통합되어 ‘고창부안축협’으로 명칭변경과 함께 부안축협은 지점으로 격하돼 축산인들이 기를 펴지못한 아픈 기억이 있다.
이처럼 크든 작든 기관하나가 우리에게 주는 영향은 무시할수 없는게 현실이다.
이런때에 격포우체국이 오는 8월 15일 폐국된다는 안타까운 소식이다.
수년간 출장소 형식을 빌어 운영되어 오던 격포우편취급소가 비로소 1972년에 신청사 준공과 더불어 우체국으로 승격되어 50~60여년간 지역주민들의 금융업무는 물론 우편을 통한 외부 소통기관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이러한 격포우체국이, 올해 1월 우정사업본부의 갑작스런 폐국 발표와 함께 지역주민들의 여론수렴 한번 거치지 않고 소리 소문 없이 폐국 절차를 밟고 있다.
더욱이 보편적 공공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우정사업본부가 우편업무 적자를 이유로 격포우체국에 대해 폐국 절차를 밟고 있는데도 부안군은 물론 부안군의회, 부안지역사회단체들이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있는 것이다.
반응은커녕 아예 이 같은 소식을 모르고 있는데다 부안군의회의 경우 격포우체국 폐국에 대해 의회 차원에서 논의된 적도 없다는게 민의를 대변하는 기관인지 의심하지 않을수 없다.
남의 집 불구경 하듯 별로 관심이 없어 보인다.
인근 지역인 군산시의 경우, 올해 폐국되는 우체국이 없는데도 지난 2월부터 시민단체가 나서 폐국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고, 군산시의회가 만장일치로 건의문을 채택해 중앙관계부처에 보내는 등 앞으로 있을 폐국을 미연에 막고 ‘기관 지키기’에 나선 것이 우리 부안군과는 상반된 모습이어서 화가 난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물량 감소에 따른 경영악화를 이유로 오는 2023년까지 전국 직영 우체국 1,362곳 가운데 677곳을 폐국할 예정으로, 전북의 경우 84개 우체국 중 42개를 폐국할 계획이나 지역민들의 반발로 그 수는 줄어들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전북은 올해 변산격포우체국과 정읍연지동 우체국, 전주시청출장소 등 3곳이 폐국된다.
관심있는 군민들은 우정사업본부가 우편분야에서는 적자인 것이 사실이지만 예금과 보험 등으로 수천억의 흑자를 보고있는 만큼 지금이라도 보편적 공공서비를 담당하는 우체국의 폐국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분야에서 2011년도부터 적자를 보고 있는게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해인 2019년을 살펴보면 우편분야가 1115억원의 적자를 보이고 있는 반면 예금분야에서는 2950억원, 보험분야에서는 4725억원의 흑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6500억 이상의 흑자를 보고있는 셈인데도 각자회계를 들어 군소 우체국을 폐국 시키고 있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우리는 ‘기관 지키기’에 나서야 되는 것 아니겠는가.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