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마실축제 사전홍..

 

지방정치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특별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칼럼-서림춘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최진규칼럼- 따놓은 당상

2024년 03월 29일 [부안서림신문]

 

최진규칼럼- 따놓은 당상

 

↑↑ 최 진 규
서림신문 논설위원

ⓒ 부안서림신문

 

당상(堂上)이란 조선시대 정3품 이상의 벼슬을 통틀어 일컫는 말로 이 벼슬을 가진 관원을 당상관이라 칭하였으며 임금이 누구에게 따로 관직을 주기 위해 떼어 놓은 벼슬로 관원 처지에서는 자기의 벼슬이 변하거나 다른데로 갈리 없다는 의미에서 따(떼)놓은 당상이란 말이 유래 되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오는 4월 10일 치러지며 지역구 254명, 비례의원 46명으로 총 300명의 일꾼을 뽑는다. 전북은 우여곡절 끝에 기존 의석수 10명의 국회의원을 선출하게 되었다. 이번 선거구 획정을 현역의원들은 사수라는 표현을 쓰며 지켜내었다고 홍보하고 있다. 과연 누구를 위한 사수란 말인가? 전북 국회의원 선거는 특정 정당 공천만 받으면 그들 입장에서는 떼놓은 당상이 되는 것이다. 선거운동으로 떠들썩 해야 할 선거판이 이미 떼놓은 당상들로 인하여 시들어져 버렸고 유권자의 관심도도 떨어져 버렸다. 선거 관심지역은 각 정당에서 각종 공약과 지역 현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데 말이다.
민주주의 제도의 꽃은 투표라고 한다. 소중한 한표가 내 삶을 바꾸고 우리사회를 변화시키기 때문이다. 국가나 지역의 발전을 꾀 할때는 상호균형과 견제속에서 발전이 있는 것이다. 과거처럼 지역감정을 유발하여 유권자들을 현혹하는 선거는 이제 없어져야 하지만 아직도 존재하는건 사실이다. 역대 선거 결과표를 받아보면 동서로 확연하게 갈라지는 지역주의로 인하여 불필요한 국력을 소모하는 경우가 있었고 정당들은 자기 진영의 총선 승리를 위하여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사례도 종종 있었다. 최근의 선거에서는 유권자들의 성향이 진보, 보수, 중도로 나누어져 지역주의를 뛰어넘어 내 지역을 발전 시킬수 있는 유능한 후보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으나 아직도 일부 지역에서는 공천만 받으면 국회의원 배지를 떼놓은 당상으로 생각하는 선거구 또한 존재하고 있는게 사실이다.
이번에 치루어지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는 현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중간평가의 성격을 띠고 있다 하지만 우리 지역을 더욱 발전시킬수 있는 인재와 정당을 선택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 하겠다. 과거 지역주의에 얽매여 유권자가 변하지 않고 이번에도 예전처럼 묻지마 투표를 한다면 그렇게 선택한 국회의원이나 정당 또한 우리지역을 보는 시선이 변하지 않을 것이다. 잘하고 있다면 모를까 그렇지 않다면 이번에야말로 우리지역을 발전시키고 지역민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참된 일꾼과 정당을 뽑아보자.
과연 투표가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는 걸까? 우리가 정치영화나 국회의원들의 연설에서 가장 많이 듣는 소리가 ‘대한민국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말이다. 여기에서의 권력이 바로 우리의 의무이자 권리인 투표이다. 투표는 대한민국 유권자의 권리이자 의무이다. 권리는 행사하지 않을 수 있지만, 의무는 지켜야만 한다. 우리의 한표가 내삶과 내 아이의 미래를 바꿜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모두가 투표에 참여하였으면 한다. 매번 선거날이 되면 손가락을 하나, 둘 펼쳐 인증샷을 하는데 이번 선거날의 인증샷은 주먹을 뿔끈 쥐고 ‘잘못하면 알지?’가 어떨까요?

이석기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후보 당선

줏대(2)

이기철 축제팀장

이원택 당선자 인터뷰

이원택 후보 당선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news@hanmail.net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