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 합니다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칼럼-서림춘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상훈칼럼- 그냥

2008년 07월 15일 [부안서림신문]

 

↑↑ 박상훈/알파벳어린이집 원장

ⓒ 디지털 부안일보

셀폰(핸드폰)에서 울리는 모닝벨소리가 나의 아침잠을 깨운다. 소근 소근 자고 있는 아들의 얼굴을 보며 안이해진 마음을 다시 한 번 고쳐 가다듬는다.

어제의 하루가 오늘의 하루가 되고 오늘의 하루가 내일의 하루가 되는 나에게 아이들은 어제의 미래가 오늘이고, 오늘의 미래가 내일이고, 내일의 미래가 또한 오늘이더란 것을 깨닫게 해준다.

오늘은 어제에 대한 반성이고 내일에 대한 준비이다. 아이들과의 어제, 아이들과의 내일, 아이들과의 미래를 함께 하기 위해 난 오늘도 아이들과 함께 할 오늘을 열심히 준비하고 시작한다.

아이들과의 어우러진 생활은 어른들과의 어우러진 생활과는 사뭇 다르다.
5살배기가 울고 있었다. 난
“왜 울고 있는 거니?”
하며 물어보았더니 옆에 앉은 친구가 때렸단다. 옆 친구에게
“어떻게 때렸는데 그러니?”
하고 물어보니 다른 친구가 한쪽 손바닥을 펴 보이며 이렇게 말했다.
“보로요!”
한참을 생각하고 한참을 웃었다. 손바닥이 아닌 ‘가위, 바위, 보’중에서 ‘보’로 때렸단다. 순수하고 재치 있는 표현력에 난 놀라고 말았다. 나는 이런 아이들의 모습 속에서 희망을 보았다.

어찌 이런 맑고 순수한 아이들을 미워할 수 있을까, 사랑을 다주어도 모자랄 판에 말이다.
동시의 한 구절이 생각난다.
“엄만 내가 왜 좋아?
“그냥…….”
“넌 엄마가 왜 좋아?”
“그냥”

내 소중한 아이들을 사랑한다. 또 그런 아이들을 가르치는 이 직업을 사랑한다. 아이들은 어른들의 또 다른 어버이이고 어른들의 미래이다.

자라나는 우리 미래들에게 맑고 건강한 몸과 긍정적인 사고를 가질 수 있도록 우리는 불철주야 노력해야 할 것이다.

우리 미래들에게 이런 말을 매일 반복해서 해주면 어떨까?

“너는 자라서 훌륭한 사람이 될 거야. 넌 꼭 그렇게 될 거야. 넌 충분히 그럴 자격이 있는 아이다.” 라고.
왜 그러는지 물어 본다면 이유가 없다. 아이들을 사랑하기에.
왜 사랑하냐구?
“그냥” 아니
“걍”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재경부안군향우회 제25대 출범

부안 유관리 고분군의 역사적 가치..

부안군, 코로나19 장기화 어업인 부..

우체국쇼핑몰 설 브랜드관 운영

치매환자 가족 2020년 연말정산 추..

부안군, 2021년 농업 분야 역점사업..

변산반도국립공원, 야생동물 밀렵·..

차세대 장비 보급 홀몸어르신 보호..

장애인연금 수급자 기초급여액 최대..

밀알회, 이웃사랑 쌀 기탁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