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총선후보 활동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전북도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등교시간 늦추기’ 점진적으로 추진

2014년 08월 29일 [부안서림신문]

 

‘등교시간 늦추기’ 점진적으로 추진
김승환 교육감-“처음엔 30분 정도 늦추되 조기 등교 학생 배려 보호 필요… 고3 학생 학교장 자율 판단”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지난 선거 때 ‘아침이 행복한 학교, 저녁이 자유로운 학교’를 위해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던 ‘등교시간 늦추기’와 관련, “서두르지 않고 점진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지난 25일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등교시간 늦추기와 관련해 그동안 학생, 학부모 등을 만나 의견을 들어본 결과 찬성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속도는 점진적으로 가는게 맞다는 의견이 많았다”면서 “그래서 일거에 한 시간, 두 시간 늦추는 것이 아니라 처음에는 30분 늦추기로 시도한 뒤 점차적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학생들은 30분만 늦춰도 굉장한 변화라고 생각하고, 엄청나게 큰 시간으로 받아들인다”고 설명했다.
김 교육감은 다만 원칙이 있으면 예외도 있다면서 일찍 등교해야 하는 학생들에 대한 보호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김 교육감은 “맞벌이 부부는 아이들을 미리 학교에 보내지 않으면 삶에 지장이 생길 수 있다”면서 “그 학생들에 대해서도 ‘부모가 알아서 하라’고 해서는 안되고, 학교 내에서 배려 보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3 학생의 경우에는 학교장 자율적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김 교육감은 “고3 학생에 대해서도 일률적으로 30분 늦추라고 하는 것보다는 학교장 자율적 판단에 맡기는 것이 맞다”면서 “학교 형편에 따라 30분 늦출지, 현행대로 할지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육감은 수학여행 안전지도사 문제와 관련해 학교 현장에 혼선이 우려된다면서 다시한번 전북교육청의 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4․16 세월호 침몰 참사의 원인은 수학여행이 아니다”면서도 “그럼에도 수학여행의 안전을 위한 노력을 최대한으로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현재 전북교육청에서는 수학여행을 가기 전 반드시 교사가 포함되어 사전 답사를 하도록 했다”면서 “수학여행을 안전하게 갔다왔다고 하더라도 교사가 포함된 사전답사를 하지 않은 경우에는 그 책임을 묻겠다”고 못박았다.
아울러 “안전지도사가 수학여행 안전을 책임질 수 있다는 기대 가능성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며 “따라서 전북교육청은 수학여행 안전지도사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