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님의 뽕 축제..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따따부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중국TV 부안이 빠졌다?

2014년 08월 29일 [부안서림신문]

 

중국TV 부안이 빠졌다?

세계최대 관광시장인 중국관광객 유치를 위해 중국의 대표적인 홍보매체 ‘여행자’ 취재팀과 함께 여행전문잡지 특집호 간행과 TV 방송프로그램 제작팀이 방문해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전북도내 주요관광자원을 취재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 대표적 관광지인 우리고장 부안이 빠져있어 부안군의 관광행정에 난맥상을 보여주고있다.
물론 ‘이야기’가 있는 관광지를 대상으로 취재한다고는 하지만 우리고장 부안도 중국인들과 관련있는 ‘내소사’와 ‘채석강’ ‘적벽강’으로 얼마든지 동질의 이야기를 만들어 낼수 있기 때문에 순창, 남원, 전주, 진안, 무주 등에 뒤떨어지지 않는다는 시각이다.
특히 이번 취재의 잡지는 월간 약 80만권을 발행하며 주로 젊은층의 고학력, 고소득 소비자층이 주요구독층으로 상해, 광주, 북경 등 중국주요도시에 고르게 구독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TV방송은 중국31개 채널과 제휴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송출하고 있으며 지하철, 시외버스, 공항 등에도 여행정보를 제공하고 있어 그 파급효과는 크다고 할 수 있어 아쉬움이 더 크다.
그럴리야 없겠지만 혹시 우리군의 행정이 ‘우물안 개구리 행정’은 아닌지 의심이 간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운호지역아동센터, 2018년 부안군 ..

문화체험단 3기 ‘청소년과 마실가..

방과후아카데미 ‘여름방학캠프’ ..

부안군민 전체 자전거보험 가입

부안읍사무소 민원실 근무시간 연장

유유마을 손기홍 씨 신지식경영 대..

부안군, 사상 초유 폭염 속 악취저..

부안해경, 윤활유 용기 실명제 추진

부안농협, 관내 경로당에 생닭 전달..

도내 관광지 공공와이파이 무료 서..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