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수 “위도 앞바..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이석기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준비 되셨습니까?

2018년 06월 18일 [부안서림신문]

 

준비 되셨습니까?

ⓒ 부안서림신문

광란의 열풍이 지나간 듯하다.
뜨거운 열기속에 전 국민의 관심사로 치러졌던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모두 막을 내렸다.
4년전, 제6회 동시지방선거는 세월호 참사의 아픔이 가시지 않은 탓에 조용한 선거운동으로 치러져 유권자들은 ‘선거운동’을 느껴볼 여유도 없이 지나간듯하였으나 이번엔 달랐다.
박빙으로 점쳐졌던 군수선거는 물론 군의원 선거에 이르기까지 후보 모두가 ‘죽기살기’로 선거운동에 임하는 모습은 예전선거와는 확연히 달라보였다.
하지만 선거운동기간동안 들떠있던 우리고장 부안도 이제 평온을 되찾아가는 듯 보인다.
6.13 지방선거에 부안발전의 기치를 내걸고 나섰던 수많은 후보들 중 당선자에게는 축하를, 안타깝게 고배를 마신 후보들에게는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이제 당선자나, 낙선자나, 일상으로 돌아가 선거기간동안 소원했던 틈새를 메꾸어 나갈 때이다.
우리 유권자들도 당선자들이 부안발전을 위해 온힘을 쏟을수 있도록 주인으로서의 자세를 갖추어야 할 때가 아닌가싶다.
“준비 되셨습니까?”
필자가 ‘준비가 되어있으시냐?’고 묻는건 유권자가 가지고 있는 ‘노예근성’을 버리고 주인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해낼 준비가 되어있느냐고 묻는 것이다.
유권자는 언제나 선거운동 기간에는 주인노릇을 하면서도 선거가 끝나고 당선자가 확정되면 줄서기에 바빠, 스스로 주인이기를 포기하고 ‘노예’가 되기를 자처하지 않았는지 뒤 돌아 보아야 한다.
물론 모두가 그러한건 아니고, 소수에 지나지않는 일부 유권자들의 지각없는 행동이지만 선거가 끝날 때마다 구역질이 날 정도이니, 어디 이런 구역질을 느끼는것이 필자만이겠는가.
이젠 유권자가 ‘노예근성’을 버리고 주인의식을 가질 때이다.
유권자가 주인의식을 가질때 우리고장의 발전도 빛을 보리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각종 단체 행사장에서 ‘국회의원이나 군수 등 초청내빈의 도착이 늦는다’해서 정해진 개회식 시간을 늦추기 일쑤인것도 수많은 참석자를 무시한 ‘노예’ 근성에서 비롯된 것이며, 군의회의 대표인 군의장만 초청해도 되는 행사에 군의원 전체를 초청해 일일이 소개를 하는것도 ‘노예’근성에서 비롯된 것이다.
정치인은 대접받으면서부터 소신을 잃고 점점 퇴색되어간다.
코가 땅이 닿도록 표를 구걸하며, 유권자를 평생 주인처럼 모실것같이 행동했던 후보들도 당선이 되고 시간이 지나면 고자세로 변하기 일쑤인 것을 우리는 너무 많이 보아오지 않았던가.
이를 어찌 이 같은 보잘것없는 정치인들만을 탓할수 있겠는가.
우리 유권자 스스로 주인이기를 포기하고 ‘노예’ 근성을 버리지 못함이 아니겠는가.
부안읍 모처 사거리에 어느 단체의 이름으로 내걸린 ‘000 00님 당선을 축하드립니다’라고 쓰인 축하 현수막이 이를 보는 군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당사자 개인이 아닌 군민이나 대중을 대상으로 한 ‘글’이나 ‘말’에는 이를 보거나 듣는 군민을 하대하고 무시하는 ‘님’자를 절대 넣으면 안되는데도 대중은 안중에도 없고 ‘님’에게만 잘 보이려는 부끄러움을 내보이고 있다.
이는 초 현실 ‘아첨’의 극치를 보여주는 ‘노예근성’의 표본이 아닐수 없다.
이젠 우리도 달라져야 한다.
우리 유권자가 당당히 주인으로서의 면모를 갖출때 당선자들 역시 ‘머슴’으로서의 소임을 다하지 않겠는가.
오는 7월 1일 지방선거 당선자들이 취임을 하고 나면 우리는 당선자들이 ‘보스’가 아닌 ‘리더’가 될수 있도록 책임있는 주인으로서의 행동을 보여주어야 한다.
주인도 준비가 필요하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