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1돌, 고맙습니..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페북두레질> NH농협은행 부안군청지점장 김기삼

2019년 08월 14일 [부안서림신문]

 

<페북두레질> NH농협은행 부안군청지점장 김기삼
명태 두마리 두부 두모

ⓒ 부안서림신문

명태 두마리 두부 두모를 샀다
전화를 했다. 아버지 어머니 당신들의 휴대폰으로……. 응답이 없다.
집 전화도 신호는 가는데 응답이 없다.
마을 회관으로 전화를 건다.
“여보세요? 안녕하세요? 저 기삼인데요, 아버지나 어머니 계시면 좀 부탁해요”
“여보세요, 엄마다”
“여기 마트 인데 필요한 것 없어? 지금 집에 갈건대?”
“아무것도 필요 없다”
“명태 두 마리, 두부 두모 샀는데 집으로 갈까 회관으로 갈까?”
회관으로 오라 하신다.
미닫이 문 창사이로 시골 어른신들이 보이고 “안녕하세요” 인사하고 들어섰더니 아버자가 보인다.
“별일 없지?” 아버지의 미소가 다정하다.
명태 두마리 두부 두모 동네 어르신에게 건넸더니 “어머니 아버지 드실걸 여기로 가져왔네”라며 “잘 먹을게”라고 하신다.
울 아버지 미소가 환하다.
그런데 어머니가 안 보이신다.
“어머니는?”
그 사이에 집에 가셨단다.
그 사이 울 어머니는 고추며 깻잎이며, 가지, 수박 등을 한아름 가져와 건네주신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모임에 갔다가 밤늦게 집에 오는 그 길목에 울 아버지의 미소가 떠오른다.
다음엔 오늘 마트에서 봤던 갈치하고 고등어를 사들고 가야겠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부안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랑의 ..

귀농귀촌협의회, 귀농귀촌 주민어울..

위도면, 망월봉 등 등산로 정비 실..

제8회 부안군 생활문화예술동호회 ..

부안군, 불법쓰레기 투기·소각 집..

김제~인천공항 시외버스 노선 신설

제7회 계화면 노인 효잔치 성료

청람진묵회·성심평생학습관 작품전..

김종회의원 부친 김수연선생, 영결..

박정래 특별기고-선후배체육대회를 ..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