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1돌, 고맙습니..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이석기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창간 31돌, 고맙습니다.

2019년 08월 27일 [부안서림신문]

 

창간 31돌, 고맙습니다.

 

ⓒ 부안서림신문

 

폭염으로 온 대지를 불덩이로 만들었던 여름이, 간헐적 내린 비로 가을이 성큼 다가온 듯한 이때 부안군민과 향우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시나브로 성장해 오던 부안서림신문이 창간 31돌을 맞이했습니다.
세상을 짊어지고도 허리를 펴고 걸을수 있는 튼실한 서른하나의 나이로 키워주신 고마움을 지면을 통해서나마 독자여러분께 전해 드립니다.
결코 짧지 않은 31년 동안 독자여러분께서 보내주신 감동적인 성원과 관심, 그리고 사랑에 머리숙여 고마움을 전합니다.
따라서 매년 창간 돌을 맞이할 때 즈음이면 창간의 초심을 잃지않고 있는지 뒤돌아봅니다. 지역의 언론환경이 열악하다고 해서 자기 혁신을 게을리 하지 않았는가 하는 질문도 스스로 던져봅니다.
어떻든 충분히 비판적이지 못했고, 충분히 창의적이지 못했음을 솔직히 자인합니다. 하지만 ‘서림신문을 잘난체 하는 사람들의 장으로 만들지는 않겠다’는 초심 하나는 굽히지 않았음을 자부합니다.
그런 이면에는 지역주민의 뜻을 대변하기를 자처하고 나선 지난 시간동안 ‘장미의 가시를 돋세워 정론을 펴고, 이승의 야인이 되어 직필할 것’을 해마다 거듭 다짐해 보지만, ‘철학의 빈곤으로 천박한 논리를 전개하며 현란한 글 장난만 일삼지나 않았는지’ 올해 역시 두려움은 매 한가지입니다.
이같은 두려움과 조심스러움 속에,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이란 구호를 내걸고 ‘부안인의 상표’를 자처하며 지역주민의 권익신장과 지방자치의 건전정착, 지역문화의 계승창달을 이념으로 출범한 부안서림신문의 창간 이념을 잃지않고 독자여러분의 끊임없는 사랑을 받는 신문으로 키워 나가도록 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독자여러분의 지금과 같은 성원에 보답키 위해 이제 부안서림신문도 길고긴 협곡을 빠져나와 독자여러분과 함께 살맛나는 도시 부안을 함께 만들어 가고자 내일도 쉼없이 걷겠습니다.
2019년 8월 20일

부안서림신문 대표 이석기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농어촌공부안지사, 농촌 집 고쳐주..

부안군, 여권 야간 발급의 날 서비..

줄포면, 추석맞이 사랑나눔 기부 잇..

보안면여성자봉, 홀몸노인 추석맞이..

백산면 새마을부녀회, 추석맞이 사..

부안동초, 전국119소방동요 경연대..

부안군드림스타트, ‘토닥 토닥 엄..

‘세상엔 버릴 것이 하나도 없다’

전통예술원 타무, 추석 특별공연 마..

계화면-대전 도마1동, 자매결연 협..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