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부안관광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교육/문화관광/체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직소폭포 일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6호 지정

2020년 05월 07일 [부안서림신문]

 

직소폭포 일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6호 지정

ⓒ 부안서림신문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우리고장 부안 직소폭포 일원에 대해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6호로 지정하고 지난 20일 관보 고시했다.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된 직소폭포 일원은 변산반도의 중심부에 위치해 웅장한 폭포와 여러 못을 거치며 흐르는 맑은 계곡물의 풍광이 매우 아름다워 예부터 즐겨 찾는 경승지이다.
경관의 중심을 이루는 직소폭포는 변산반도를 대표하는 변산팔경 중 하나이며 폭포 아래의 실상용추라는 소(沼)를 시작으로 분옥담, 선녀탕 등이 이어지며 아름다운 계곡 경관을 형성하고 있다.
또 높이 30m의 폭포 및 그 주변이 화산암에서 생겨난 주상절리․침식지형으로 구성돼 지질학적 가치가 매우 크며 보존가치 높은 식생이 다양하게 서식하는 등 자연환경이 잘 지켜지고 있는 점도 높게 평가됐다.
특히 강세황(1713∼1791)의 우금암도와 송병선(1836∼1905)의 변산기, 퇴계 이황(1051~1570) 선생이 부안 실상사와 직연폭포(현 직소폭포), 마천대를 제목으로 퇴계선생문집 별집등 많은 시객과 문인들이 글과 그림을 통해 직소폭포 일원을 즐겼던 기록들이 상당수 전해 내려오며 가뭄에 실상용추에서 기우제를 지내는 등 역사·문화적 가치 또한 높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된 직소폭포는 부안군을 찾는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명소로써 변산반도국립공원내에 있어 자연환경이 잘 보존돼 있고 국내 10번째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된 곳”이라며 “부안군민의 자랑이자 전 국민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되도록 보존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