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 합니다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따따부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승수 전주시장

2020년 05월 16일 [부안서림신문]

 

어젯밤 1시.
서울에 있는 필자의 딸아이가 근무를 마치고 부안을 오려니 부안막차가 끊겨 전주행 고속버스를 탔단다.
밤 1시쯤 도착하는 막내딸을 대리러 전주고속버스터미널을 찾았다.
늦은밤 텅빈대합실에는 출입구에 덜렁놓인 책상에 우두커니 혼자앉아있는 공무원 한명 뿐이었다.
각지역에서 전주로 오는 고속버스 승객들을 대상으로 열화상 감지카메라 모니터를 체크하고 앉아있는 민방위복차림의 이 공무원과 눈이 마주쳤다.
우리는 눈이 마주친 동시에 "어???"라고 놀라며 "왠일이냐?"며 서로 안부를 물었다.
가끔씩 오찬을 함께했는데, 올들어 서로 바빠서 얼굴본지 오래된 김승수 전주시장이다.
"왜? 시장이 한밤중에 혼자 나와있느냐?" 물었다.
"불금에는 제가 당직입니다"
동료 공무원들이 불금을 가족과함께 보내게 하려는 시장의 생각인듯 싶다.
나보다 10여살 아래지만 본받을게 많은 친구다!
전주 들어오는 막 버스는 새벽 3시쯤 끝난다.
마침 옆에있던 딸아이가 "서로 아는사이냐?"며 사진을 찍어줬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