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1돌, 고맙습니..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곰소지역 젓갈 생산업체 4개소, 전통식품 명인 지정

2019년 11월 13일 [부안서림신문]

 

곰소지역 젓갈 생산업체 4개소, 전통식품 명인 지정
곰소젓갈의 우수성 인정 및 소비자 신뢰도 확보로 판매증대 기대

ⓒ 부안서림신문

부안군은 전국적인 젓갈 주산지로 유명한 곰소지역의 젓갈 생산업체 4개소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기관인 (사)한국무형문화예술교류협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전통식품 명인으로 최종 확정되어 지난 8일 곰소젓갈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식품 명인 인증서 교부식이 진행됐다.
이번에 전통식품인 젓갈 명인 지정을 받은 사람은 안병관씨(청정바다식품)와 최정웅(신창식품), 장금춘(참두리식품), 강희구씨(토백이젓갈) 등 모두 4명으로 20년이상 오랜 기간 젓갈생산을 해오면서 젓갈의 원형 복원과 전통식품으로서의 젓갈 제조기술 연구에 전념해 온 것은 물론 후계자 양성에도 각별한 관심과 의지를 보여 왔다.
전통식품 분야 명인은 전통식품의 보존과 계승, 발전을 위해 전문기관이 지정하는 해당분야 최고의 명인으로서 명예를 갖게 될 뿐만 아니라 명인이 제조하는 해당 제품에 명인 표지와 표시사항을 붙일 수 있다.
이미 다른 지역에서 전통식품 명인 지정을 받은 품목의 경우 시장에서 해당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게 되어 품격 향상과 더불어 매출이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곰소젓갈 역시 금번 명인 지정으로 곰소젓갈의 우수성에 대한 객관적인 입증과 소비시장 인지도 확대로 상품가치 제고는 물론 매출 증가로 이어질 전망을 낳고 있다.
부안군은 곰소젓갈 외에 오랜 역사를 간직하고 있으며 뛰어난 경관을 보유하고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는 곰소 천일염에 대해서도 국가중요어업유산 등재와 명인 지정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동진면 당하정미소, 연말연시 이웃..

서해로타리클럽, 주택·연탄나눔 봉..

부안군청 잔디광장 크리스마스트리 ..

국악협부안지부, 다문화가정 초청 ..

부안해경, 고질적·기업형 불법어업..

제3회 발달장애인 자기주장발표대회..

계화면 볏짚공예품, 서울 중랑천 전..

새마을운동, 2019년도 송년회 개최

부안해경, 겨울철 해양사고 안전관..

50년 전북도민 숙원, 정부가 ‘인정..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