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계 유형원과 실학 ..

 

지방정치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특별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십승지몽유부안도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눈 내린 내소사 봉래루의 세월 속으로

2021년 07월 28일 [부안서림신문]

 

눈 내린 내소사 봉래루의 세월 속으로

ⓒ 부안서림신문


 

↑↑ 오산 홍성모 화백

ⓒ 부안서림신문

 

내소사와의 인연은 깊다. 태어난 고향이라 그런가? 무엇보다 눈 내린 내소사 가는 길에 펼쳐진 전나무 숲길은 누구라도 놀란다. 그리고 단청도 없는 고풍스러운 대웅전의 연꽃 꽃살 무늬에 또 한번 놀란다.
그림은 전나무 숲길을 지나면 왼편으로 연못이 있고, 거기 서 작은 돌다리를 지나 천왕문에 들어서면 펼쳐지는 풍경이다. 천왕문 사이로 보이는 내소사는 자연과 합일한 조화로움 을 간직한 도량이다. 사찰과 함께 천 년을 같이 한 느티나무도 우뚝하다.
그 옆으로 보종각과 범종각이 자리하는데 보종 각에는 보물 제277호로 지정된 고려 동종이 있고, 범종각에는 범종(梵鐘)과 법고(法鼓) 그리고 목어(木魚)가 흰 눈의 이불에 덮여 있다.
그리고 느티나무 뒤로는 전면 5칸 측면 3칸 의 봉래루가 자리한다. 원래 이 누각은 1414년에 건립되었고 1823년에 ‘만세루’란 이름으로 중건하였으며, 1926년 이후 ‘봉래루’란 명칭을 사용하였다고 한다.
자연석을 초석으로 사용하였는데 높낮이가 일정하지 않아 2층 누각을 받치는 기둥의 높낮이를 조절하여 수평을 취했다고 한다.
대설주의보가 해제되고 어렵게 찾아간 내소사에 홀로 화판을 편 나 자신이 갑자기 초라해졌다. 무슨 영화를 누리려고 “이 눈 속을 헤집고 달려와 눈 속에서 붓질을 하고 있는 것 인가?”하는 탄식 속에 작업을 하는데 전통 찻집의 보살님이 “따뜻한 차 한 잔 하시면서 몸 녹이시면서 하시라”는 말씀에 몸의 따스함과 정이 전해졌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news@hanmail.net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