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서림신문 썬키..

 

지방정치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특별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십승지몽유부안도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내변산 흔들바위(포갠바위)

2021년 09월 08일 [부안서림신문]

 

내변산 흔들바위(포갠바위)
내변산의 숨은 비경을 보다

↑↑ 흔들바위(포갠바위) 44x53cm 한지에 수묵담채 2018

ⓒ 부안서림신문


 

↑↑ 오산 홍성모 화백

ⓒ 부안서림신문

 

변산반도가 바닷가 쪽을 외변산이라 부르고, 산 쪽을 내변산이라 불리는데 불가에서는 내변산을 부처님이 능가경을 설법하신 불국토와 비슷하고 수행도량이 많은 명산이라서 능가산이라 부른다.
능가산의 내변산 의상봉(509m)과 깃대봉 사이에 죽순처럼 우뚝 솟아 있는 한 폭의 그림같이 포갠 돌 모습, 부안 변산반도에도 설악산 흔들바위처럼 흔들바위가 있다.
정규 등산로 길이 아닌 등산객의 발길이 드문 장소 내 변산 중간에 높이 10m의 흔들바위가 있다는 것은 부안사람 들조차도 잘 모르는 곳이다. 주위 풍경은 내변산에서 제일 절경이요 작품에서처럼 가을 단풍이 물들 때면 경치 또한 일 품이다. 또한 설악산 흔들바위보다 더 흔들흔들 거린다.
자연이 빚어낸 기묘한 형태의 바위들이 켜켜이 세월을 쌓아놓은 듯 포개어 있는 모습이 가히 일품이라 할 수 있다.
흔들바위는 의상봉을 거쳐 마천대 절벽을 바라보며 그 기세를 깃대봉까지 산세를 이어 주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는 바위이다. 이곳의 바위는 네 쪽 으로 나뉘어 포개져 있는데 상단부에 있는 바위는 15도 각도로 낭떠러지에 떨어질 듯 누워있는데 신기하게도 사람이 올라가 흔들어대도 떨어지 않고 움직이는 정도가 같다. 이 바위는 깃대봉에서 의상봉 방향으로 깎아지르고 병풍 같은 절 벽사이에 우뚝 서서 다른 암봉들과 어우러져 숨막히게 서 있는 것이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news@hanmail.net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