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서림신문 썬키..

 

지방정치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지방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정기 도의원 “전라유학진흥원과 한국학호남진흥원 통합운영하자”

2022년 10월 26일 [부안서림신문]

 

김정기 도의원 “전라유학진흥원과 한국학호남진흥원 통합운영하자”
전북유학의 역사적 위상에도 불구하고 평가절하, 정부 국책사업에서까지 홀대

 

ⓒ 부안서림신문

 

전북도의회 김정기의원이 지난 18일 열린 전라북도의회 제3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서 전북도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라유학진흥원과 광주 소재의 한국학호남진흥원을 통합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라유학진흥원은 총 사업비 100억(국‧도비 각 50%)이 투자되는 사업으로, 방대한 사료를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연구하기 위한 거점시설로 계획되어 2025년도 상반기 중 개원을 목표로 하고있다.
문제는 전라유학진흥원이 개원되어 운영될 경우 호남유학의 맹주 자리를 두고 광주에 있는 한국학호남진흥원과 주도권 다툼이 불가피하다는 데 있다.
이 때문에 이미 지난 2014년부터 전북과 전남, 광주 등 3개 시도가 전라유학진흥원의 공동 설립 방안을 모색한 바 있지만 건립 위치를 둘러싸고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무산된 바 있다.
김 의원은 “조선시대 호남유학이 정치적 변방으로 밀려나면서 역사적으로 평가절하되어 왔고 오늘날 정부 국책사업에서까지 홀대받는게 현실이다”고 지적하고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여 운영될 전라유학진흥원 설립이 전북유학의 역사적 위상을 되찾는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2025년에 전라유학진흥원이 개원하면 광주에 있는 한국학호남진흥원과 호남유학을 둘러싼 대립이 불가피해 보인다”며 “소모적인 지역간 경쟁을 막고 호남유학의 본령을 되찾기 위해서는 한국학호남진흥원에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해서라도 양 기관의 통합운영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관영 도지사는 “전북과 전남, 광주 등 3개 지자체가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구체적인 통합관련 사전절차와 방법을 검토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며 긍정적인 의지를 밝혀 향후 양 기관의 통합운영이 성사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news@hanmail.net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