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계 유형원과 실학 ..

 

지방정치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특별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오피니언 > 이석기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유권자, 우리도 지방선거를 준비하자

2022년 03월 10일 [부안서림신문]

 

유권자, 우리도 지방선거를 준비하자

↑↑ 이 석 기
서림신문 대표

ⓒ 부안서림신문

제20대 대통령선거가 마무리 되는 것을 기점으로 6·1 지방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는 입지자들의 발걸음이 대선때보다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달 1일부터 시·도지사 및 교육감선거 출마자의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됐고, 지난달 18일부터는 시·도의원과 구·시의원 및 시장선거, 오는 20일 부터는 군의원 및 군수 출마자의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대선과 맞물려 아직은 일부 시·도지사와 교육감선거 출마자들만이 예비후보에 등록한 상태이고 부안군의 경우 대선에 집중하느라 아직 도의원선거 후보 예상자들이 예비후보 등록을 미루고 있는 상태여서 지방선거의 분위기는 느낄 수 없다. 하지만 대선이 마무리돼 곧바로 도의원 출마자들이 예비후보를 등록하고, 오는 20일부터 군의원 및 군수선거 출마자의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면 분위기가 달라진다. 우리고장 부안역시 본 등록 전인 5월 11일까지 제한적이긴 하지만 군수·도의원·군의원 선거 예비후보들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다. 비로소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도래하고 있음을 실감하게 되는 것이다.
굳이 예비후보 등록이 아니더라도 우리는 이미 대통령 선거운동과 각종 크고 작은 행사장, 모임, 애경사에 줄줄이 인사 나온 지방선거 출마 입지자들의 활동을 간접적으로 접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유권자들은 삼삼오오 모이면 대통령선거 분위기에 이어 이들 후보예상자들의 활동상황을 화두로 삼아왔다.
대선 이야기에 이어 빠지지않고 이어지는 이야기가 “누가 요즘 잘나가?”라는 지방선거 후보 예상자들의 근황을 묻는걸로 보아 지방선거가 3개월도 남지 않았음을 실감케 한다.
때가 때이니만큼 이처럼 몇몇만 모이면 지방선거 후보예상자들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화제로 삼는 때이다. 이 같은 자리에서 이야기가 길어지다 보면 ‘인물난’이 화두가 되고 결론에 가서는 “개나 소나 다 나온다” “숭어가 뛰니까 망둥어도 뛴다”는 말로 이야기를 매듭짓는걸 보아온 것이 한두번이 아니다.
중요한 것은, 출마 예상자들 중에 ‘개나 소’는 없고 더욱이 ‘망둥어’도 없다. 다만 우리가 그들의 겉모습으로만 평가할 뿐 내면이나 능력을 보려하지 않기 때문이다. 인지도가 높은 후보만이 ‘개나 소, 망둥어’에 속하지 않고 있는 것은 귀중한 한표를 행사하는 유권자 의식 문제이다. 그 같은 시각으로만 보자면 우리 주변 정치인들 중에 ‘개나 소, 망둥어’ 아니었던 사람이 누가 있었겠는가.
다수 국민들의 추앙을 받고 있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도 처음 대통령에 출마하고자 할 때는 ‘개나 소, 망둥어’ 취급을 당했던게 사실이다.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자도 ‘개나 소, 망등어’였다.
대통령 출마당시 부산시장 출마에서도 낙선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10년도 안되는 짧은 정치경력의 문재인 대통령이나, 3선~6선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무게(?)나가는 정치인들의 시각으로 볼 때는 이들 고 노무현 대통령이나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이재명 대통령 후보 모두가 ‘개나 소’이고 ‘숭어’가 뛰니까 덩달아 뛰는 ‘망둥어’ 였을게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 그 어느 누구보다 국민들의 지지를 받지 않았던가.
유권자의 의식이 바뀌면 정치가 바뀐다. 하물며 한두끼 식사용인 어물전 생선을 고를 때도 만져보고 뒤집어보고 들어보기도 하면서, 최하 4년 부안군민의 행복을 만들어갈 ‘대표(?)’들을 선출하는데 남의 이야기만 듣거나 아니면 겉만 보고 귀중한 한표를 던져서야 되겠는가.
이제부터는 우리 유권자도 후보들 못지않게 선거 준비를 해야 하는 때다. 자기네들끼리 배급 주듯 주고받는 당적 등 에이포(A4) 용지 한면을 가득 채우고도 남는 화려한 약력 경력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 화려한 약력 경력에 ‘일꾼’의 자격까지 갖추었다면 더할 나위가 없다. 따라서 선거에 나서는 후보가 그동안 부안을 위해 무엇을 해 왔으며 애향심은 물론 동료나 친구들의 관계, 평소 가지고 있는 정치관등을 면밀히 따져보고 확인해 보는 유권자의 선거 준비가 필요한 것이다.
나의 귀중한 한표를 ‘선거바람’에 떠밀려 행사하는 일 보다는 비록 내가 지지한 후보가 낙선한다 해도 부안을 사랑하고 일꾼다운 후보에게 한표를 행사하는 일이 더 값지지 않겠는가.
정치가 바뀌어야 우리가 바뀌는게 아니라 우리가 바뀌어야 정치가 바뀐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news@hanmail.net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