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계 유형원과 실학 ..

 

지방정치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뉴스 > 행정/단체/기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부안해경, 황금연휴 악천후 속 독사에 물린 응급환자 등 2명 긴급 이송

2023년 05월 11일 [부안서림신문]

 

부안해경, 황금연휴 악천후 속 독사에 물린 응급환자 등 2명 긴급 이송

ⓒ 부안서림신문

부안해경(서장 성기주)은 어린이날 황금연휴 동안 여객선이 결항하는 악천후 속에 도서지역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2명을 긴급 이송해 귀중한 생명을 보호했다.
부안해경은 지난 6일 저녁 8시께 위도면에 거주 중인 A씨(60대)가 알 수 없는 것에 오른쪽 다리를 물려 극심한 통증을 호소한다는 위도보건지소의 신고를 접수하고 연안구조정으로 육지로 이송했다.
A씨는 자택에서 신발을 신던 중 지네로 추정되는 것에게 오른쪽 발을 물려 극심한 통증으로 위도보건지소를 찾았고, 보건의는 육지의 대학병원 진료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며 해경에 긴급 이송을 요청했다.
신고를 접수한 부안해경은 위도파출소를 현장에 급파했고, A씨와 의용소방대원 2명을 연안구조정에 탑승시켜 A씨의 상태를 살피며 안전하고 신속하게 격포항으로 이송해 119에 인계했다.
A씨는 부안의 한 병원에서 독사에 물린 것으로 확인되어 익산 원광대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뿐만아니라 7일 아침 7시께에는 위도면 치도리에 거주하는 5세의 여자아이 B양이 39도가 넘는 고열을 호소한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부안해양경찰서는 B양이 5일 어린이날 집에서 샴푸 등을 실수로 섭취 후 6일 부안의 병원에서 치료 후 자택에 돌아왔으나 7일 새벽 고열이 발생해 B양과 보호자 2명을 위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이용해 격포항으로 신속하게 이송해 119에 인계했다.
황의영 경비구조계장은 “연휴기간 여객선이 결항하고, 해상에 파도가 1.5~2m로 높았던 악천후 상황으로 환자 이송이 쉽지 않았지만, 24시간 긴급상황 대응 태세를 유지해 도서지역의 응급환자가 골든타임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송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림신문 기자  buanlove@korea.com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
- Copyrights ⓒ부안서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부안서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news@hanmail.net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