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1돌, 고맙습니..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포토 > 오피니언

..  

[칼럼-서림춘추]조덕연칼럼-알레스카 크루즈  

[십승지몽유부안도]십승지 부안몽유도<3>  

[대담 / 인물]한산수-천해영어조합법인 이사장  

[십승지몽유부안도]십승지 부안몽유도<2>  

  포토

출력 :

조덕연칼럼-알레스카 크루즈

1867년 미국으로부터 독립 된지 오늘이 151년이 되는 날. 연방 정부 국민이나 여행객 모두에게 캐나다 국기가 들려져 있다. 곳곳에 축하 행사 분위기다. 오후 4시 30분 벤..
[ 2019년 12월 11일]

십승지 부안몽유도<3>

지도상에 쇠뿔바위봉이라고 표기된 봉우리는 해발고도 469m. 내변산 최고봉 의상봉(509m)과 서로 마주보고 서 있다. 필자는 쇠뿔봉과 고래등바위가 잘 보이는 곳에 앉아 화..
[ 2019년 12월 11일]

한산수-천해영어조합법인 이사장

그동안 서남해해상풍력단지 추진에 적극적인 협력은 물론 이로인한 부안지역 피해어민들의 보호활동을 함께 벌여온 서남해해상풍력부안피해대책위원회(이하 피대위)가 부안..
[ 2019년 12월 11일]

십승지 부안몽유도<2>

변산반도의 바닷가 쪽을 ‘외변산’이라 부르고 산 안쪽을 ‘내변산’이라고 하는데 불가에서는 내변산을 부처님이 능가경을 설법하신 불국토와 비슷하다고 하여 수행도량..
[ 2019년 11월 27일]

박갑순 시인의 삶과 문학

전북권은 물론 수도권에서 시인으로 수필가로 활발한 문학활동을 벌이고 있는 박갑순 시인이 최근 동시집 ‘아빠가 배달돼요’를 펴내면서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더욱..
[ 2019년 11월 27일]

부안소방서 전두표서장 특별기고

지금부터라도 무심코 지나쳤던 ‘소방차 전용 주차구역’이란 노란색 실선에 작은 관심을 보내 ‘나로부터 시작된 안전’에 대한 인식이 ‘우리 공동체의 안전’으로 전파..
[ 2019년 11월 27일]

조덕연칼럼-녹지 않는 설산의 비경

캐나다 여행 6일째 되는 날이다. 6월의 이곳 날씨는 여전히 맑은 공기 대자연의 풍요로움 속에서 가슴이 확 넓어지는 듯한 느낌으로 밴쿠버 시가지와 시애틀을 오가는 여행..
[ 2019년 11월 13일]

홍성모 작- 채석강<1>

채석강은 전라북도 기념물 제28호이며 변산반도 서쪽 끝에 격포항 오른쪽 닭이봉 일대의 1.5㎞의 층암절벽과 바다를 총칭하는 지명으로 변산 8경 중의 하나이다.
[ 2019년 11월 13일]

박정래 특별기고-선후배체육대회를 마치고

선후배체육대회를 거쳐간 60대~80대 기수 선배들의 관심과 사랑이 그 어느때보다 필요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그도 그럴것이 60~80대 선배들의 자녀들이 이제는 선후배체육..
[ 2019년 11월 13일]

송성섭칼럼-섬

위도를 외로운 섬이 아닌 가고 싶은 곳, 찾고 싶은 곳, 서해의 진주로 탈바꿈하기 위해서는 지대한 관심과 배려가 절실할 때이다.
[ 2019년 10월 24일]

인생무상

가을에 3대 아름다운 소리가 황혼 추풍에 갈대 비비는 소리 황혼 추풍에 낙엽 쏠리는 소리
[ 2019년 10월 24일]

조덕연칼럼-살기 좋은 도시

살기 좋은 도시 좋은 느낌이었고 감명은 깊었으나 여행 중 찜찜한 느낌은 도시 곳곳에 널려 있는 노숙자와 부랑자의 모습이었다. 이해불가다.
[ 2019년 10월 11일]

권성남기고-화재 예방은 소중한 우리 가족 행복 지킴이

‘설마,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이 소중한 우리 가족의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는 생각으로 보고 또 살펴보는 세심한 관찰로 화재를 예방하는데 다 같이 노력했으면 한..
[ 2019년 10월 10일]

독자와 만남- 수묵담채화가 홍성모 화백

부안을 사랑하는 화가. 다리품을 팔아가며 부안의 사계를 화폭에 담아내는 우리고장 출신 한국화가이자 수묵담채화가인 오산 홍성모 화백이 ‘화폭에 담긴 나의고향 부안’..
[ 2019년 09월 25일]

조덕연칼럼-도전과 스피드로 세계최강

“우리가 가장 두려워야 할 것은 두려움이다”
[ 2019년 09월 10일]

송성섭칼럼-고향

쉼없이 밀려 온 파도가 핥고 간 바닷가 장불은 을씨년스럽기만 합니다. 밤새워 술잔을 기울이며 사랑과 인생을 얘기하던 그 바닷가. 그립고 정다운 사람들은 다 어디로 갔..
[ 2019년 08월 28일]

창간 31돌, 고맙습니다.

지역주민의 뜻을 대변하기를 자처하고 나선 지난 시간동안 ‘장미의 가시를 돋세워 정론을 펴고, 이승의 야인이 되어 직필할 것’을 해마다 거듭 다짐해 보지만, ‘철학의 ..
[ 2019년 08월 27일]

제11회 님의 뽕 축제’를 마치고

항상 부안군민의 사랑과 관심속에 시나브로 성장해오며 창간 31주년을 맞이하고 있는 부안서림신문이 올해에도 ‘제11회 님의 뽕 축제’를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 2019년 08월 14일]

조덕연칼럼-귀중한 생명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 생명존중의 사회가 이루어졌으면 한다.
[ 2019년 08월 14일]

<페북두레질> NH농협은행 부안군청지점장 김기삼

명태 두마리 두부 두모를 샀다. 전화를 했다. 아버지 어머니 당신들의 휴대폰으로……. 응답이 없다. 집 전화도 신호는 가는데 응답이 없다. 마을 회관으로 전화를 건다. ..
[ 2019년 08월 14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동진면 당하정미소, 연말연시 이웃..

서해로타리클럽, 주택·연탄나눔 봉..

부안군청 잔디광장 크리스마스트리 ..

부안해경, 고질적·기업형 불법어업..

국악협부안지부, 다문화가정 초청 ..

제3회 발달장애인 자기주장발표대회..

새마을운동, 2019년도 송년회 개최

계화면 볏짚공예품, 서울 중랑천 전..

부안해경, 겨울철 해양사고 안전관..

50년 전북도민 숙원, 정부가 ‘인정..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