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도해상 18명이 탄 ..

 

지방정치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특별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포토 > 오피니언

..  

[칼럼-서림춘추]조덕연칼럼-대의명분  

[특별기고]앞에선 전북자치도 출범 축하, 뒤에선..  

[칼럼-서림춘추]최진규칼럼-슬기로운 명절보내기  

[이석기 칼럼]설날, 세배 올립니다.  

  포토

출력 :

조덕연칼럼-대의명분

정치 사회는 잠시도 조용할 날이 없다. 일을 꾀하는데 있어 내세우는 변명이나 구실 따위를 명분으로 삼아 검찰을 동원하고 법을 내세워 꼼수를 부리니 그 모습이 한심하기..
[ 2024년 02월 21일]

앞에선 전북자치도 출범 축하, 뒤에선 공공기관 강제 이전?

윤석열 정부가 지난 25년간 전주에서 운영되어 온 공무원연금공단 전북지부를 광주ㆍ전북지부로 흡수 통합, 오는 4월부터 광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 2024년 02월 21일]

최진규칼럼-슬기로운 명절보내기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곱고 고운 댕기도 내가 들이고 새로 사온 신발도 내가 신어요” 곧 민족 대명절 설날이 다가온다.
[ 2024년 02월 08일]

설날, 세배 올립니다.

한해를 시작하면서 지난해를 뒤돌아보면 실로 어려움이 많았음을 알수있지만 특히 지난 한해는 예년과 다름없이 생활 불편은 물론 러‧우 전쟁으로 인한 유류값 인상 ..
[ 2024년 02월 08일]

조덕연칼럼-가족

가족은 부부가 중심이되어 그로부터 태어난 아들, 딸, 손주등으로 구성된 집단이자 사회의 기본 단위다. 가족은 한 집에서 한 식구를 이루며 서로 존중하고 신뢰하며 살아..
[ 2024년 01월 24일]

동학혁명 무장기포 관련 시설, ‘혐오시설물’ 됐다

동학혁명 기포지 조작은 일반범죄가 아니고, 국가나 국가권력을 침해하는 국사범이다. 사회가 급변(2004년 특별법 제정 당시)하게 변동하는 시기에 국사범 따위가 많다.
[ 2024년 01월 24일]

최진규칼럼-보내고 만나고

아침에 해가 뜨고 그 해가 지고 밤이 지나면 아침에 또 같은 해가 떠오르는게 자연의 이치이다. 매일 반복되는 이치이지만 신년의 해는 우리에게 특별한 무언가를 선물한다..
[ 2024년 01월 08일]

조덕연칼럼-세월의 속도

그래도 지구는 돈다.
[ 2023년 12월 24일]

최진규 칼럼-일 잘하는 선출직의 기준은 무엇인가?

일과를 마치고 지인들과 삼삼오오 모여 소주 한잔을 기울이며 세상사는 얘기하는 모습들이 때론 정겹기도 하고 위안이 될 때가 있다
[ 2023년 12월 15일]

‘행감’보다 ‘소통’이 우선

평소에는 행사장이나 쫓아다니며 얼굴 내밀고, 행사장 내빈석에 앉아 대접받기에 급급하다가,
[ 2023년 12월 15일]

조덕연칼럼-즐기는 삶

살아가면서 우리는 다양한 성격과 생활 양식을 가진 사람들과 만난다.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사람은 늘 미소를 띠고 재치있는 표현으로 즐기는 삶을 살아가기에 함께하는 ..
[ 2023년 11월 24일]

캠핑문화 이대로 안전한가?

즐거운 휴가나 일상에 지친 피로를 해소하기 위한 힐링 캠핑을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안전 수칙과 준비물이 필요하다. 한 번쯤 생각해 보는 안전 수칙과 철저..
[ 2023년 10월 26일]

조덕연 칼럼-잠

잠은 보약이자 건강의 근본이다. 오늘 밤부터 모두 내려놓고 편안한 잠을 이루시길 빌어본다.
[ 2023년 10월 26일]

최진규칼럼-치졸한 복수인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새만금 개발사업이 이제는 정쟁이 도구가 되어서는 아니 되며 순리대로 개발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오늘도 힘겹게 투쟁하고 예산확보에 힘쓰고 있..
[ 2023년 09월 27일]

조덕연칼럼-행사의 뒤끝

자만하지 말고 남을 탓 하기전에 내가 할 수 있는 길찾아 나간다면 언제나 웃음으로 마무리하는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다함께 칭찬하는 사회 만들어 갔으면 한다.
[ 2023년 09월 13일]

위도는 버려진건가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 같은 사정을 알고나 있는 것인가. 혹 알면서도 강 건너 불구경하고 있는 것인가.
[ 2023년 09월 13일]

창간35돌, 고맙습니다!

‘밝고 희망찬 아름다운 부안을 위한 부안인의 신문’이란 구호를 내걸고 ‘부안인의 상표’를 자처하며 지역주민의 권익신장과 지방자치의 건전정착, 지역문화의 계승창달..
[ 2023년 08월 23일]

최진규칼럼-반면교사

잼버리로 인하여 가장 피해를 본 곳은 대회장이 위치해 있는 부안이 아닌가 싶다.
[ 2023년 08월 23일]

“잼버리가지고 왜들 그래???”

‘한양 갔다온 사람과 가보지 않은 사람이 한양에 관해 이야기하면 갔다온사람이 지고만다’는 말이 있다.
[ 2023년 08월 09일]

조덕연칼럼-보고싶은사람들

70년을 함께한 사람들은 고향 동네에 한둘만 남고 모두가 소리도 없이 서로가 다른 곳에서 흔적을 지웠다.
[ 2023년 08월 09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하서의소대, 화목보일러 화재 초기..

이원택 의원, 제21대 국회 4년 종합..

한국외식업중앙회 부안군지부 고향..

서림지구대, 협력단체와 함께하는 ..

부안서, 제67대 이승명 부안경찰서..

줄이은 설 맞이 이웃돕기 1

줄이은 설 맞이 이웃돕기 4

위도면, 마을평안·풍어 기원 위도..

줄이은 설 맞이 이웃돕기 3

줄이은 설 맞이 이웃돕기 2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news@hanmail.net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