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부안관광

 

정치&지방의회행정/단체/기관사회/복지/환경교육/문화관광/체육경제/농수산업/농어민단체읍면소식오피니언전북도정향우소식우리마을 유래

전체기사

이석기 칼럼

칼럼-서림춘추

우리의 영웅

대담 / 인물

기획 / 특집

따따부따

기고

십승지몽유부안도

커뮤니티

오늘 주요행사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서림신문보기

생활정보

홈페이지/카페/블로그 홍보

맛있는집

개업 / 이전

팔고사고

홍보란

포토 > 오피니언 > 십승지몽유부안도

출력 :

군관봉과 벼락폭포

풍요로운 땅 부안이 자랑하는 변산의 3대 폭포인 벼락폭포는 직소폭포, 선계폭포와 더불어 아름다운 폭포로 알려진 곳이다.
[ 2020년 05월 20일]

홍성모 작-선계폭포

변산반도 남동쪽 곰소염전으로 향하는 30번 국도 중간 지점에 부안군에서 주택지로 제일 살기 좋고 유서 깊은 마을 우동리(옛 우반동)가 있다.
[ 2020년 05월 07일]

홍성모 화백-내변산 선녀탕

켜켜이 쌓인 피로를 내려놓을 수 있는 피난처. 변산반도는 예부터 산해절승으로서 '서해의 진주'라고 하였다. 내변산은 산봉우리와 봉우리 사이 직소폭포, 중계계곡, 개암..
[ 2020년 04월 17일]

내변산 와룡소

깊은 소와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와룡소를 보고 '한 폭의 동양화 같다'라는 비유를 하는데, 나 또한 한국화가이지만 한 폭의 작품이 아닐 수 없었다. 소를 보는 순간 위험도..
[ 2020년 04월 10일]

홍성모 작- 선인봉

선인봉이란 신선이 도를 닦는 바위라 하여 붙여진 것이다. 암릉으로 이루어진 암벽의 높이는 약 150m, 너비는 약 200m이다.
[ 2020년 03월 25일]

인장바위

변산은 경치가 아름답기로 유명한 곳이며 예로부터 봉래산(蓬萊山) 또는 능가산(楞枷山)이라 하여 신선들이 사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 2020년 03월 11일]

산해절승(山海絶勝) 반도공원, 관음봉(觀音峰)

한반도 서쪽 끝자락의 소머리처럼 불쑥 힘차게 솟아있는 변산반도, 그곳 중앙에서 멋진 모습으로 반도 그곳을 지긋이 내려다보고 있는 큰 봉우리를 내변산이라 부르고 관음..
[ 2020년 02월 26일]

직소폭포의 겨울

내변산의 최고 절경이 바로 직소폭포라 할 수 있다. "박연폭포·황진이·서경덕이 송도삼절이라면, 부안의 삼절은 직소폭포·유희경·이매창이다. 기생시인이었던 이매창은..
[ 2020년 02월 12일]

십승지 부안몽유도<3>

지도상에 쇠뿔바위봉이라고 표기된 봉우리는 해발고도 469m. 내변산 최고봉 의상봉(509m)과 서로 마주보고 서 있다. 필자는 쇠뿔봉과 고래등바위가 잘 보이는 곳에 앉아 화..
[ 2019년 12월 11일]

십승지 부안몽유도<2>

변산반도의 바닷가 쪽을 ‘외변산’이라 부르고 산 안쪽을 ‘내변산’이라고 하는데 불가에서는 내변산을 부처님이 능가경을 설법하신 불국토와 비슷하다고 하여 수행도량..
[ 2019년 11월 27일]

홍성모 작- 채석강<1>

채석강은 전라북도 기념물 제28호이며 변산반도 서쪽 끝에 격포항 오른쪽 닭이봉 일대의 1.5㎞의 층암절벽과 바다를 총칭하는 지명으로 변산 8경 중의 하나이다.
[ 2019년 11월 13일]

1

실시간 많이본 뉴스

 

코로나19 긴급 재난지원금 기부

아버지는

재난지원금 기부만이 능사인가?

김승수 전주시장

재난지원금 500만원 장학금 기탁

위도면 독거노인 훈훈한 어버이날 ..

상서면, 출생축하 기념선물 전달

전북서남상공회의소, 코로나19 성금..

농어촌버스 휴게소 문열어

코로나19와 부안관광

회사소개 - 인사말 - 서림신문 기자의 자세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독자위원회 - 운영후원회 - 윤리실천요강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부안서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5-01-49812 / 주소: 전북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77(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 이석기
mail: buanlove@korea.com / Tel: 063-584-7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기
Copyright ⓒ 디지털 부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